2024.02.28 (수)

닫기

한국 대통령실 "수단서 고립 교민 28명 구출 성공 "

사우디 거쳐 군용기·수송기 갈아타고 귀국
대통령실, 안보실장 지휘 맡아 작전 공개

 

KoreaTV.Radio 김재권 기자 |  북아프리카 수단에서 군벌 간 무력 충돌 사태로 고립됐던 교민 28명이 성공적으로 구출됐다.

 

24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수단 교민 28명이 포트수단 공항에서 기다리고 있던 우리 군용기에 탑승 후 이륙했다"고 말했다.

임종득 국가안보실 2차장은 이날 밤 용산 대통령실에서 가진 브리핑을 통해 이번 구출 작전명이 '프라미스'(Promise·약속)이었다고 공개했다. 

 

구출 작전에 따라 수단 교민 28명은 지난 23일 수도 하르툼을 출발해 북동부 항구도시인 포트수단까지 육로로 이동했다. 이어 C-130 군용기를 타고 사우디아라비아 제다로 향하는 중이다. 

전체 29명 중 철수를 희망하는 28명이 안전하게 위험 지역을 벗어났으며, 당장 귀국을 원하지 않는 2명을 제외한 26명이 최종 귀국할 것이라고 임 차장은 설명했다.

정부는 교민들이 한국에 도착하면 건강 상태 확인 등 편의가 제공될 수 있도록 관계 부처들 간에 필요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작전 상황을 실시간으로 보고받고, 초기부터 군용기와 청해부대 충무공 이순신함, 특전 부대 경호 요원 등의 긴급 파견을 지시했다.

 

미국으로 향하는 공군 1호기 기내에서도 조태용 국가안보실장으로부터 관련 사항을 보고 받았다.

조 실장은 윤 대통령 지시에 따라 미국 국빈 방문에 동행하지 않고 서울에 남아 철수 작전을 지휘했다.

한편, 임 차장은 "프라미스 작전 과정에서 미국, 아랍에미리트(UAE), 사우디아라비아 등 우방국의 적극적인 협조를 받았으며, 이와 관련하여 깊은 사의를 표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