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11 (일)

닫기

아마존서 2000년 전 고대 도시 발견

“밀림속에 최소 1만 명 살았다”
열대우림에 복잡한 사회가 존재했다는 증거

 

KoreaTV.Radio 박기준 기자 | 남미 에콰도르 인근 아마존에서 약 2000년 전 번성한 것으로 추정되는 도시의 흔적이 발견됐다.

 

11일 AP통신은 따르면 프랑스 국립과학연구센터의 고고학자 스테팡 로스탱은 과학 저널 ‘사이언스’에 약 2000년 전 최소 1만 명의 농부들이 살았을 것으로 추정되는 도시에 대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전했다.


로스탱 박사는 “약 20년 전 에콰도르에서 고대 도로와 건물의 흔적을 발견했다”라며 “당시에는 이 모든 것이 어떻게 서로 맞물려 있는지 확신할 수 없었다”라고 말했다.

 

연구팀은 논문을 통해 “현장 조사와 라이다(레이저 이미지 기술) 장비를 사용해 지도를 제작한 결과 이 유적지는 약 1000년 동안 지속된 농부들의 마을과 도로의 일부인 것으로 조사됐다”라고 밝혔다. 위 사진은 라이다(LiDAR) 장비를 사용해 제작한 에콰도르 우파노 계곡에 위치한 도시 흔적의 모습.

 

연구 결과에 따르면 이 도시는 기원전 500년경부터 서기 300~600년 사이에 우파노족이 살았으며 이는 유럽의 로마 제국과 거의 동시대에 해당하는 시기이다.
6000개 이상의 흙더미 위에 세워진 주거 및 종교의식용 건물은 배수로가 있는 농경지로 둘러싸여 있었다.

 

가장 큰 도로는 폭이 약 10m이고 약 10~20㎞에 걸쳐 도시를 가로질렀다.

 

이번 연구의 공동 저자인 앙투안 도리슨은 “이 도시에 살았던 인구의 수를 정확하게 파악하기는 어렵지만 최소 1만 명에서 최대 3만 명의 주민이 거주했을 것으로 추정된다”라고 설명했다.

 

이는 당시 영국에서 가장 큰 도시였던 로마 시대 런던의 추정 인구수와 비슷하다.

 

연구에 참여하지 않은 영국 엑시터대학교의 고고학자 호세 이리아르테는 “이 정도 규모의 도로와 수천 개의 흙더미를 쌓기 위해서는 정교한 조직적 노동 시스템이 필요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고대 잉카인과 마야인은 돌을 사용해 집을 지었지만 아마존에 거주했던 사람들은 돌을 구하기 어려웠기 때문에 엄청난 노동력이 필요한 흙으로 된 집을 지었다”라고 덧붙였다.

 

아마존은 소수의 사람들이 모여 사는 자연 그대로의 야생지대로 여겨져 왔지만 최근 과학자들의 연구를 통해 복잡한 열대우림 사회가 존재했다는 증거가 발견되고 있다.


로스탱은 “아마존에는 놀라울 정도로 다양한 사람들과 도시가 존재했으며 수많은 삶의 방식이 존재했다”라며 “우리는 이제 막 그들에 대해 알아가기 시작했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