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1.23 (화)

닫기

다우지수 38,000선 돌파…S&P 500도 연일 최고치 경신

AI 기대감에 기술주 중심 증시활력…"상승장 재개 분위기"
국제유가, 러 유류시설 드론공습에 2%대 상승

 

KoreaTV.Radio 박기준 기자 | 22일 뉴욕증시의 3대 주가지수 중 하나인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이하 다우지수)가 사상 처음으로 38,000선을 넘어섰다.

이날 뉴욕증시에서 다우지수는 전장보다 138.01포인트(0.36%) 오른 38,001.81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0.62포인트(0.22%) 상승한 4,850.43에 거래를 마쳐 직전 거래일 기록했던 사상 최고치를 1거래일 만에 갈아치웠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49.32포인트(0.32%) 오른 15,360.29에 장을 마쳤다.

앞서 S&P 500 지수는 직전 거래일인 19일 2022년 1월 3일 이후 2년 만에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바 있다.

 

미 증시는 새해 들어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조기 금리인하 기대감이 후퇴하고 중동 지역 지정학적 위기감이 고조되면서 상승추진력을 잃은 듯한 모습을 보여왔다.

 

그러나 인공지능(AI) 분야를 둘러싼 투자 열기가 새해에도 지속되면서 '매그니피센트 7(애플, 아마존닷컴, 알파벳, 마이크로소프트, 메타 플랫폼, 테슬라, 엔비디아)' 등 대형 기술주를 중심으로 증시에 다시 활력을 불어넣었다.

 

커먼웰스 파이낸셜의 브라이언 프라이스 투자관리 책임자는 "'포모(FOMO·Fear of Missing Out:뒤처짐의 공포)' 장세와 유사하다"며 "연초에는 투자자들이 포트폴리오를 재조정하고 일부 차익실현을 하면서 변동성이 다소 커졌지만, 지금은 작년 4분기부터 이어진 상승장이 재개된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채권 수익률은 소폭 하락했다. 미 전자거래 플랫폼 트레이드웹에 따르면 이날 미 증시 마감 무렵 미 국채 10년물 수익률은 4.11%로 하루 전보다 직전 거래일인 19일 같은 시간(4.13%) 대비 2bp(0.01%포인트) 하락했다.

 

국제유가는 2%대 상승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2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 선물 종가는 배럴당 75.19달러로 전장 대비 1.78달러(2.42%) 상승했다.

지난 19일 러시아 내 석유시설이 우크라이나 무인기(드론) 공습을 받았다는 소식에 공급 차질 우려가 부각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