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1.30 (화)

닫기

‘이민사 비극’ 앤드류 서씨 마침내 조기 출소

‘누나 사주로 동거남 살해한 혐의로 100년 형 선고’
26일, 30년 만에 조기 출소, 각계의 탄원 이어진 끝에

 

KoreaTV.Radio 박기준 기자 | 1993년 미국 시카고에서 누나의 동거남을 살해한 혐의로 징역 100년형을 선고받았던 앤드류 서(50·한국 이름 서승모). 그가 옥살이 약 30년 만에 모범수로 조기 출소했다. 

 

시카고트리뷴은  그가  26일 옥살이 약 30년 만에 모범수로 조기 출소 했다고 시카고트리뷴이 27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서씨는 지난 26일 미 일리노이주 서부 키와니 교도소에서 모범수 감형 특혜를 받고 풀려났다.

 

이날 오전 9시 45분쯤 교도소 앞엔 시카고 한인교회 교인들과 변호사 등이 모여 그에게 두부를 건넸다.

시카고트리뷴은 출소한 사람에게 두부를 주는 한국 관습이 “지난 30년 동안의 부정적인 것들을 씻어낸단 의미”라고 설명했다.

 

서씨는 지난해 3월 수감 기간이 얼마 남지 않은 모범수들에게 직업 훈련을 제공하는 보안등급이 낮은 교도소로 이감돼 조기 출소에 대한 기대를 키웠다. 이후 지난 24일 조기 출소 가능 여부에 대해 통보받았다고 알려졌다.

 

서씨는 열아홉살이었던 1993년 9월 25일 시카고 벅타운의 한 가정집에서 누나 동거남이었던 로버트 오두베인(당시 31세)을 총격 살해한 혐의로 1995년 징역 100년형을 선고받았다.

 

서씨는 혐의를 시인했다. 이후 항소심에서 80년형으로 감형됐다.

미 검찰은 당시 서씨 남매가 오두베인 명의로 된 생명 보험금 25만달러(약 3억3000만원)를 노리고 범행을 저질렀다고 파악했다.

 

하지만 서씨는 누나 캐서린(54)의 사주(使嗾)를 받고 오두베인을 살해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장교 출신 아버지와 약사 출신 어머니 아이에서 태어난

 

그는 1976년 서울에서 시카고 노스웨스트 사이드로 이민했으나, 1985년 아버지는 암으로 숨졌고 어머니도 자신이 운영하던 세탁소에서 2년 뒤 강도에 살해되면서 누나와 단둘이 남게 됐다.

 

이후 누나 캐서린(54)이 “오두베인이 엄마를 죽였다.

그는 엄마가 남긴 재산을 도박 빚으로 탕진하고 (나를) 학대한다”며 서씨에게 오두베인 살해를 사주했다고 전해졌다.

 

 

오두베인 살해 사건을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하우스 오브 서(2010년 개봉)’에서 서씨는 “오두베인을 죽이는 것이 어머니의 원수를 갚고 누나를 지키는 길이라 생각했다”며 “가족을 위해 옳은 일을 하는 것이라고 믿었다”고 했다.

 

하지만 2017년 시카고트리뷴 인터뷰에서 “누나가 거짓말을 했다고 확신하게 됐다”며 “누나는 80만달러의 유산을 노리고 어머니를 살해했다”고 했다. 서씨 어머니 사망 사건은 미제로 남아 있다.

 

누나 캐서린은 재판을 앞두고 하와이 호놀룰루로 도주했다가 1996년 3월 현지 연방수사국(FBI)에 자수, 종신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시카고 지역 동포언론에 따르면 이달 50세가 된 서씨는 금요일 오전 9시 45분쯤 일리노이주 서부 키와니 교도소를 나와 6명의 지지자들과 그의 변호사이자 일리노이 교도소 프로젝트의 법률 이사인 캔더스 블리스(Candace Chambliss)의 환영을 받았다.


그의 지지자 중에는 윌링에 있는 그레이스 장로교회의 성도인 이민 변호사 김성민 씨가 있었는데, 그의 가족은 서 씨에게 살 곳을 제공하고 있다.
이날 출소한 서씨는 교도소 앞에서 김변호사와 지지자들의 확고한 지지에 감사를 표했다.


출소 후, 시카고 지역으로 돌아온 서씨는 지지자들과 함께 한식 바비큐 식사를 즐긴 뒤 윌링 교회를 방문했다.
서씨는 “30년이 걸린 지금 이 순간 나를 휩쓸고 있는 감정을 설명할 수가 없다”면서 “행복부터 슬픔, 죄책감, 압도적인 기쁨까지… 정말 고맙다”고 기쁨을 전했다.


그는 대학 교육을 계속하고 지역사회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소년들과 함께 일하고 싶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의 최근 행정 사면 청원은 일리노이주 수감자 검토 위원회에 몇 달 동안 계류 중이었다. 쿡 카운티 검찰은 남은 징역 기간(약 6년)을 복역 기간으로 감형해 달라는 그의 요청을 받아 들였다.

 

한편, 1월 1일 발효된 새로운 주법은 소급 선고 크레딧을 허용하여 자격을 갖춘 수감자들의 투옥 시간을 크게 단축했다.

서씨의 변호사는 그가 감옥에서 거의 4,000일에 달하는 신용을 얻었다고 추정했다.


일리노이 주 교정국 대변인은 교도소 관리들이 법에 따라 자격을 갖춘 사람들에 대한 프로그램 크레딧을 부지런히 재계산하고 승인되면 수감자들에게 알리고 있다고 말했다.

 

감옥 기록에 따르면 앤드류 서의 30년 수감 기간 동안 징계 기록은 거의 만점에 가깝다. 공인 안경사 자격증 취득을 포함하여 여러 가지 재활 및 교육 프로그램을 이수한 것 외에도 장애 수감자를 돕고, 교도소의 호스피스 병동에서도 자원 봉사했다.

 

그는 또한 수감자 뉴스레터를 공동 집필했으며, 청소년 사법 제도와 관련된 위험에 처한 청소년을 위한 멘토링 프로그램에도 참여했다.

챔블리스 이사는 일리노이 주의 청소년 가석방법이 시행되었다면 앤드류는 2015년에 가석방 자격이 있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