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02 (금)

닫기

머스크 "뇌에 인공칩 심은 첫 인류 탄생"…생각으로 컴퓨터 조작 목표

 

KoreaTV.Radio 박기준 기자 |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자신의 X(구 트위터)를 통해 “뇌에 인공 칩을 심은 최초의 인류가 탄생했다”고 밝혔다.

그는 29일 X에 글을 올려 “(자신이 운영하고 있는) 뉴럴링크에서 뇌에 인공칩을 심은 최초의 환자가 탄생했다”며 “현재 환자는 잘 회복하고 있으며, 초기 결과가 유망하다”고 밝혔다.

 

 

그가 운영하고 있는 뇌 관련 스타트업(신생기업) 뉴럴링크는 뇌에 인공칩을 이식해 외상성 부상을 입은 사람들이 생각만으로 컴퓨터를 조작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을 목표로 한다. 

뉴럴링크의 단기 목표는 뇌손상, 척추부상 등으로 인한 불구를 해결하는 것이지만 장기적 목표는 인간 누뇌를 로봇에 다운로드는 하는 것이다. 
뉴럴링크는 지난해 5월, 미국 식품의약국(FDA) 으로부터 첫 번째 인체 임상시험을 진행할 수 있는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해 말 임상시험을 위해 경추, 척수 손상 또는 근위축성 경화증으로 인한 사지 마비 환자를 모집한다고 밝혔었다. 
뉴럴링크는 이미 광범위한 동물 실험을 진행했었다. 이어 인간 실험도 실행한 것이다.

머스크가 이 실험을 강행함에 따라 윤리논쟁이 다시 점화할 가능성이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